[오늘의 날씨]황사에 미세먼지 덮쳐…포근하지만 대기 ‘최악’

30일인 화요일에는 전날 덮친 황사에다 미세먼지까지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에 이어 황사 영향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세먼지 농도는 인천·경기 남부·충남·호남권·영남권·제주권에서 ‘매우 나쁨’을 보이겠다. 그 밖의 대부분의 권역에서는 ‘나쁨’일 것으로 예상된다.서울 등 중부지방과 경북, 서해 도서지역 등에서는 몽골과 중국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의 유입으로 29일 새벽부터 짙은 황사가 관측되고 있다. 황사는 기압계의 흐름에 따라 31일까지 약하게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다만 기온은 포근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14∼2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날씨]황사에 미세먼지 덮쳐…포근하지만 대기 '최악'

전남권과 경상권, 강원 동해안에는 낮에 2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4도 △춘천 19도 △강릉 21도 △대전 19도 △대구 21도 △부산 20도 △전주 19도 △광주 21도 △제주 18도로 예상된다.특히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으로 벌어지겠으니 건강관리에 신경써야 한다.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m, 서해 0.5∼1m, 남해 0.5∼1.5m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