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결국 폐지 수순 밟는다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폐지된다.SBS는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해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폐지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지만,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결국 폐지 수순 밟는다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1회 방송에서 충녕대군이 서양 구마 사제를 대접하는 장면에서 월병, 피단 등 중국 전통음식을 내어 큰 논란이 일었다. 태종, 양녕대군, 충녕대군에 대한 묘사도 실제 역사와 달라 문제가 됐다. 이에 대해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 빌미를 제공했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논란이 커지자 제작사와 SBS는 사과문을 내고, 방송 재정비를 약속했다. 하지만 비판이 이어지고, 광고주와 지방자치단체 등도 잇달아 지원을 취소하며 제작을 이어가지 못하게 됐다.